[물품기증 사례] 기분좋은 나눔 바이러스 - 나눔가게 서울극장점

글쓴이 : BeMyFriend 2014-04-09
  • 3099
  • 0
  • 제가 행복한 나눔을 알게된 때는 이번 겨울방학이었습니다.

    방학 동안 자기계발을 위해 단순히 공부하는 것보다 어떤 다른 알찬 일이 없을까 하고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우연히 한 블로그에서 행복한나눔 서울극장점에 대한 글을 보게 되었습니다. 그리고 행복한나눔이 기증받은 물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여 그 수익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즉시 봉사를 지원해 지금까지 봉사를 하게 되었습니다.

    제가 봉사뿐만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기증을 하게 된 일은 우연히 일어났습니다. 어느 날 봉사를 하는데 한 분이 옷을 기증하고 가셨습니다. 기증은 행복한 나눔의 긍정적인 취지에 매우 부합한 일이기에 매우 감사한 마음으로 받았습니다. 그런데 그 순간 제가 쓰지 않고 방치해 두던 많은 물건들이 생각났습니다. 지금까지 그런 물건들을 그냥 아파트단지에 있는 수거함에 넣어버렸는데 거의 멀쩡한 새 옷이나 가방을 버린 적이 많아 아깝다는 생각이 든 적이 많았습니다. 그래서 봉사가 끝나고 집에 가자마자 기증할 물건들을 바로 챙겨 다음 봉사 때 가져왔습니다.


    (행복한나눔 서울극장점 자원봉사자 조은비)

    제 가족들도 제가 기증할 물건을 챙기자 처음에 궁금해 하더니 기증해 이 수익금으로 어려한 이웃을 돕는 것이다라고 말했더니 좋은 일이라며 전부 동참해주어 기증의 뿌듯함을 느끼게 해주었습니다. 그리고 물품을 기증한 후 다음 주에 다시 봉사를 하러 오니 제가 기증한 물품이 거의 다 팔린 것을 보고 더욱더 기증의 참된 의미를 느끼게 되었습니다.
    왜냐하면 그 물품들이 누군가에게는 따뜻한 밥이, 또 누군가에게는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기 때문입니다.

    이러한 기증의 의미를 알기에 앞으로도 계속 좋은 것은 함께 나누는 기증을 계속 할 것입니다.

    글 행복한나눔 서울극장점 매니저 정다혜 간사 wjdek1324@kfhi.or.kr